2011년 6월 30일 목요일

신형 아반떼보다 비싼 '포니' 등장



포니, 1세대 쏘나타 등 이제는 도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추억 속의 올드카들이 중고차 사이트에 등록돼 화제다. 국내 첫 고유모델 승용차로 1984년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된 차종 '포니'가 현재에도 노익장을 과시하며 중고차 시장에 모습을 보였다.


중고차 전문기업 SK엔카에 따르면 현재 홈페이지에 등록된 포니 세단은 총 2대로 이 중에는 준중형 신차 값에 달하는 가격으로 올라온 차량도 있다.


27년이 지난 포니2의 가격은 1900만원으로 이는 아반떼MD(디럭스 기준 1490만원)의 신차 값보다 비싼 값이다. 연식에 비해 주행거리가 짧고 차량 성능 또한 건재한 이 포니는 시간이 흐를수록 프리미엄이 붙어 값어치가 올라가는 보물단지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평균 3년 주기로 자동차를 교체하기 바쁜 현대 사회에서 27년 된 포니가 고가의 프리미엄이 붙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SK엔카 영업총괄본부 최현석 이사는 "남들과는 다른 차별성, 눈에 띌 수 있는 희소성을 갈구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올드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국내보다 올드카의 대접이 후한 해외에서는 이미 수 억 원을 훌쩍 넘는 올드카들이 경매를 통해 거래되고 있다"고 말했다.





'2억 사용자' 페이팔(PayPal), 삼성페이 서비스 지원 본격화

'2억 사용자' 페이팔(PayPal), 삼성페이 서비스 지원 본격화    전 세계 2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온라인 결제 플랫폼 페이팔(PayPal)이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 서비스 지원을 시작했다고 폰아레나 등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