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9월 30일 월요일

단돈 350원에 '아이폰5S 골드'로 변신, 中서 아이폰5S 황금색 스티커 등장

구형 아이폰5를 아이폰5S 골드 모델로 탈바꿈 시켜주는 스티커 제품이 중국에서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중국 IT관련 커뮤니티 화롱샹(化龍香)에 게재된 금색 스티커는 아이폰5S 골드 모델의 케이스 뒷면을 완벽히 재현해낸 점이 특징으로, 색상은 물론 애플 로고, 생산지 문구까지 완벽하게 재현해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금색 스티커는 아이폰5, 아이폰5S에 부착할 수 있으며, 가격은 중국에서 2위안(약 350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편, 중국서 아이폰5S 골드는 암거래 시장에서 공식 가격의 2배인 9000~13000위안으로 거래되고 있지만 없어서 구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

3D 프린터 우주시대 '성큼', NASA, 내년 가을 우주선에 탑재 예정

앞으로는 미국 우주선에 탑승하는 우주 조종사들은 필요한 도구들을 우주선 안에서 3D 프린터를 이용해 즉석에서 제작할 수 있게 됐다.
29일(현지시간) 주요 외신들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내년 가을 쏘아올릴 우주선에 3D 프린터를 싣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우주선에 3D 프린터를 싣는 이유는 우주 조종사들이 필요한 도구나 부품을 즉석에서 제작해서 쓰도록 하기 위해서다. NASA측은 3D 프린터가 우주선 환경에서 이상없이 작동하는지 시험하는 것이 주 목적이지만, 장기적으로 우주선 운영을 효율적으로 하는데 3D 프린터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NASA는 3D 음식 프린팅 기술을 개발하는 미국 연구기관 SMRC에도 지원을 하고 있어, 어쩌면 3D 음식 프린터도 탑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AMD, 하와이 그래픽카드 R9 290X, 첫 출시는 10월 15일부터?

AMD의 '라데온 R9 290X' 그래픽카드가 10월 15일 이후에 출시될 것이란 정보가 알려졌다.
'라데온 R9 290X'는 하와이 GPU를 탑재한 AMD의 차세대 하이엔드 그래픽카드다. 출시 정보는 VideoCarz가 보도한 내용처럼, 하와이 그래픽카드를 발표한 슬라이드 하단에 엠바고(Embargo)가 표시돼 이를 추정했다.
엠바고가 미국 동부 기준 시로 10월 15일 오전 12시 1분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아 국내의 라데온 R9 290X로 첫 등장할 하와이 그래픽카드의 출시 시각은 같은 날 오후 1시 1분 이후로 예상된다. 한 때 9월 말 출시 예정으로 알려졌던 하와이 그래픽카드는 배틀필드4 번들 킷 준비 및 그래픽카드 드라이버, 프레스 킷이 준비가 덜 됐던 터라, 출시 일정이 한 차례 미뤄진 것으로 거론됐다.

LG유플러스, ‘100% LTE 데이터팩’ 요금제 출시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가 U+ LTE 서비스를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 특화요금제인 ‘100% LTE 데이터팩’과 ‘100% LTE 24시간 데이터 Free’를 1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LTE 데이터 특화 요금제는 ▲월 1만원에 데이터를 하루 2GB씩 월 최대 62GB를 제공하는 ‘100% LTE 데이터팩’과 ▲일 2천 5백원에 24시간 동안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100% LTE 24시간 데이터 Free’ 등 2종으로 LG유플러스 LTE 요금제 고객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2종의 요금제 모두 LG유플러스가 제공하는 ▲프로야구 전용앱 ‘HDTV 프로야구’뿐만 아니라 ▲U+HDTV ▲HD뮤직 ▲U+NaviLTE ▲C-games ▲U+Box ▲U+쇼핑 등 다양한 100% LTE 핵심 서비스를 매일 제공되는 전용 데이터로 요금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100% LTE 데이터팩’에 가입한 고객은 일 330원으로 2GB의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어 최대 ▲U+HDTV의 Full HD급 화질의 드라마나 예능 3편 (1편당 1시간 기준) ▲HDTV 프로야구 1경기 ▲HD뮤직의 음원 약 68곡 ▲U+Box에 사진 200장 업로드 (사진 1개 용량 = 10MB 기준) 등을 각각 전용 데이터로 매일 이용 가능하다.
100% LTE 핵심 서비스를 이용하면, ‘100% LTE 데이터팩’의 전용 데이터 2GB가 먼저 차감된 후 가입한 요금제의 기본 제공량이 차감되며, ‘100% LTE 24시간 데이터 Free’의 경우 별도 데이터 차감 없이 100% LTE 핵심 서비스를 24시간 동안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이번 데이터 특화 요금제 출시를 기념해 10월 한달 동안 U+NaviLTE 애플리케이션에 접속 후 이벤트 메뉴에서 본인의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의 SNS에 U+NaviLTE를 소개하는 글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400명에게 차량용 거치대를 제공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양철희 모바일마케팅담당은 “100% LTE 핵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고객들의 데이터 요금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데이터 특화 요금제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LG유플러스 고객들이 100% LTE 핵심 서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연합 '휴대폰 충전기 표준화' 법안 의회 상정, 애플 초비상

lightning-s.jpg
유럽연합이 휴대폰을 포함한 모든 모바일 단말기의 충전 시스템을 통일하는 법안을 발의, 만장일치로 가결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유럽내에서 판매중이거나 앞으로 판매될 모든 모바일 기기에 동일한 방식의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야 하며 이는 충전 시스템 차이로 인해 전자제품이 낭비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은 상정 단계에 그쳐 의회 승인이 필요하지만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마이크로USB 방식으로 충전 시스템이 통일될 가능성이 높아 애플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유럽위원회는 2009년 휴대전화 충전기 표준화를 요구해 10개 업체가 마이크로USB 커넥터를 기본으로 충전 방식을 통일했던 과거가 있어 애플의 라이트닝 커넥터는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 법안이 통과되면 애플은 자사 제품을 마이크로USB 방식으로 변경하거나 추가적인 변환 어댑터를 제공해야 한다.

스마트폰 대세는 플렉시블 화면! 12월 LG에서 플렉시블 스마트폰 출시?

Flexible-Display.jpg
삼성과 달리 실제 구부릴 수 있는 화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12월 LG에서 출시된다는 소문이 전해졌다.
이 소식을 처음 전한 안드로이드사스는 최근 한국에서 LG전자가 출시할 패블릿 스마트폰과 관련된 정보가 담긴 이메일을 받았다며 자신들이 소개했던 소문 속 정보 이외에도 LG전자가 출시할 신형 패블릿폰에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와 스크래치 복원 기술이 적용되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소개했다.
소문이 사실이라면 LG전자는 휘어진 형태가 아닌 실제 휘어지고 구부려 사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최초의 스마트폰을 출시할 수 있게 되는데 아직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라서 좀더 관련 소식을 기다려봐야 하는 상황이다.
일부 외신들은 이 제품이 전자책 시장을 위한 이북 단말기일 뿐 스마트폰아 아닐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LG전자가 플렉시블 스마트폰 출시를 공언해 왔기 때문에 삼성의 움직임에 자극받아 12월에 출시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BluFit Bottle






BluFit is the smart water bottle that helps you stay healthy by working with your phone to make sure you drink enough water. Studies show that nearly half of us are perpetually dehydrated leading to a variety of conditions, including decreased metabolism and brain activity.  BluFit solves this by determining how much water you need, how much you've drank and by alerting you when it's time to hydrate. This method ensures that your body is always operating at its best.









Water And You!




We all know water is essential to being healthy, yet nearly half of us still don't drink enough!  This is because many of us wait for our brain to tell us we're thirsty.  Problem is, by the time that kicks in, we're already 1 - 2% dehydrated.  This may not seem like a lot, but even this small amount can lead to changes in your mood, energy level, and your ability to think clearly and problem solve.
By keeping your mind and body hydrated, you give yourself a boost in metabolism, help control calories, and enjoy countless other benefits that you're likely not getting now.









How BluFit Helps

First, our app collects a variety of factors such as weight, age, temperature and humidity to determine exactly how much water you need. Next, you start drinking from your BluFit bottle. BluFit automatically records the time and amount of water you drink and transmits the data to your phone. If you start to fall behind with your hydration, BlueFit has customizable alert lights, sounds and phone notifications to keep you on track. You’ll never be dehydrated again!






BluFit App


Through the app, you can enter information about yourself so that BlueFit can determine your daily water needs and set up personalized reminders. You can also skip our recommendations and enter your own hydration goals if you have have a medical condition, or need to increase your water intake for extreme training or exercise.
The app also shows your current hydration level, your goals, and graphs of your historical data so you can make sure your body is consistently operating at peak efficiency.




To keep you on track, the app works with your phone’s notification system and the speaker and lights on the bottle to make sure you’re consistently drinking the right amount of water.  The app notifications, bottle sounds and status light colors are fully customizable so you can pick the alerts that stand out most to you. The app can even help you find the bottle by tracking its location if it's lost or misplaced.
If you're out and don’t have your bottle, no problem! Use the app to add any water you drink so BluFit can continue to monitor you and keep you healthy at all times.




The Nuts And Bolts



BluFit runs on Bluetooth LE and is compatible with iOS and Android devices that support it.  For the iPhone, that's the 4S and above including the new iPhone 5C and 5S.
All hardware is built into the sleek and stylish BluFit flip top lid.  The 32 oz. bottle is made of glass so it's completely free of toxins typically found in plastic water bottles. Plus, it's dishwasher safe.  It also has a stylish rubber sleeve that protects the bottle from impact and lends a comfortable grip when holding it.  The rubber sleeve will come in both charcoal black and ocean blue so you can select the style that best fits you.
Inside the cap is a Bluetooth LE chip, water sensor, rechargeable battery and other electronics to make it all work together.  On the exterior of the cap are lights for notifications, a small speaker and a USB port for recharging the battery.  The battery will last around 7 - 10 days depending on use.  There's also a user configurable button located on the top of the cap that can count laps, track reps, or be customized by the app for a variety of health and fitness needs.

We'll integrate with popular health and fitness devices and APIs so BluFit can better understand your body through the products you're already using.  Also, as new products emerge, we’ll continually update our platform so BluFit always stays on top of your health.  Finally, our BluFit Data API and Sensor SDK will be open for developers to use so BluFit can be customized for an individual's unique circumstances and needs.






What We've Done



We've come a long way in a short amount of time! The idea came from our fitness and dieting friends and family who were failing to achieve their hydration goals. We watched them struggle as they measured, wrote down, forgot, and tried to train themselves to drink more water. We decided there had to be a better way. To our surprise, we found none existed, so we set out to create the first smart water bottle!
We spent months building and refining our first working prototype, BluFit Beta.  BluFit Beta allowed us to use BluFit everyday so we could gain valuable insight into how people use their water bottles, which was essential in creating the perfect water bottle design.
After narrowing down our design requirements we partnered with a design firm in Palo Alto with over 10 years of experience taking products like ours through the manufacturing process and into the hands of consumers. They took BluFit Beta and created a product that was stylish and could be mass produced, accurately priced, and carefully scheduled so we could be confident in our goal amount and delivery date.

What We're Doing Next

With the roadmap from our manufacturing partner, the app and hardware prototyped, we now need your help to fund the final stage of our process. A successful campaign will allow us to begin factory production and put BluFit into the hands of people like you.
We have poured countless hours, late nights and personal dollars into the business and are truly grateful for your contribution to help us realize our vision. We are very excited about helping the world become a more healthy and hydrated place!

Risks And Challenges

There are 3 main pieces of this project that must be completed to bring BluFit to life:  software, hardware and manufacturing.
We have extensive experience in designing, planning and building high-quality apps on a variety of mobile platforms.  There is no doubt in our minds that we’ll be able to continue this tradition and deliver the BluFit app by our deadline.
On the hardware side, we've partnered with a top design and manufacturing firm in Palo Alto that specializes in manufacturing consumer products.  They worked with us to turn our prototype into an easily manufacturable and cost effective product. They have extensive experience in the entire begining-to-end product manufacturing process and have an excellent reputation for delivering products on time.

FAQ

Q: What is the bottle made of?

A: The bottle is made of glass with a silicon sleeve to protect it from impact.

Q: Will the bottle be FCC/CE certified?

A: Yes, we will be getting CE and FCC certification and we'll be marking them appropriately.

Q: How do I select my color? 

A: We will contact you by email once the campaign has closed to select your color.

Q: How do I pay for shipping? 

A: If the perk you select requires a shipping payment and is being shipped to Canada, please add an additional $10 to your contribution amount, or $15 for any other international destination. If you forgot to add shipping, click the "CONTRIBUTE NOW" to add the missing amount . You can see your contribution by clicking on your name at the top, then click 'My Contributions.'

Q: How long does the battery last? 

A: 7 - 10 days with typical use.

Q: Is BluFit dishwasher safe? 

A: The bottle is dishwasher safe but the cap needs to be washed by hand.

Q: How much water does the bottle hold? 

A: Approximately 32 oz.

Q: Will I be able to purchase additional bottles in the future? 

A: We'll offer additional bottles for purchase after the initial units have shipped.

Q: Will there be support for metric units? 

A: Absolutely! We'll support both US and metric units.

Q: Will you support other languages besides English? 

We'll add in support for any language there is a demand for. If you'd like to help out with the translations, let us know!

인텔 '하스웰 i3', 누구를 위한 CPU인가?

인텔은 처음 약속한 대로 9월 초에 4세대 듀얼코어 프로세서인 하스웰 코어 i3와 펜티엄 시리즈를 출시했다. 이전에는 코어 i3 아이비브릿지가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만, 이제 이들이 나타나면서 코어 i7과 코어 i5의 쿼드코어 무리에 머물던 하스웰의 라인업은 보급형 듀얼코어로 영역이 확장됐다.
익스트림 등급의 제품인 아이비브릿지-E 프로세서도 등장해 데스크탑을 위한 최고 성능의 CPU가 무엇인지 이름을 알리기도 했지만, 합리적인 제품이 나오길 바라던 분위기라 관심의 대상은 하스웰 i3를 비롯한 보급형 프로세서로 모아지고 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하스웰 i3 프로세서의 출시에 따른 PC 사용자들의 반응은 다소 회의적이다. 대체 무엇이 하스웰 i3에 대한 기대를 저버리게 하는 것인지 그 이유를 풀어봤다.

■ 인텔의 '하스웰 i3', 모처럼 기대했는데 가격은 기대에 못 미쳤다
인텔이 하스웰 i3가 국내의 PC 사용자에게서 외면을 받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가격'이다. 모 가격 비교 사이트에 등록된 하스웰 i3 라인업의 최저 가격 분포를 보면, 코어 i3 4130 프로세서가 13만 4,200원, 4340은 16만 9천 원, 4330은 15만 5,100원으로 등록돼 있다. 인텔이 발표한 하스웰 i3 라인업의 공식 가격과 비교해도 얼마 차이가 나지 않는다.
그러나 이를 바라본 사용자들은 현재로서 구매할 가치가 없다고 말한다. 지금의 가격 수준으론 하스웰 i3를 구매할 가치가 매우 낮다고 평가한 것이다. 코어 i5와 코어 i7으로 나오던 쿼드코어 하스웰을 듀얼코어로 줄인 버전이면서 막상 눈에 띌 성능의 차이도 없고 CPU 소켓 마저 7시리즈 이하의 메인보드와 호환되지 않으니 바로 한 세대 전의 사용자는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고 판단한다.
차라리 이 가격이면 AMD의 A10 5800K 트리니티 혹은 A10 6800K 리치랜드 APU로 전향할 만한 가격인지라 하스웰 i3가 제시할 수 있는 가격 경쟁력은 다소 떨어진다. A10 5800K 트리니티는 11만 8천 원, A10 6800K는 15만 7천 원에 판매가 이뤄지는 상황이다. 이들 제품은 기본적으로 쿼드코어 CPU가 구성돼 있는데 하스웰 i3는 듀얼코어 CPU다. 내장 그래픽도 인텔보다 AMD에 비교 우위로 평가돼 표면적으로 하스웰 i3가 내세울 만한 가격적 이득이 없다.
업그레이드 시 메인보드와 프로세서를 동시 구매해야 하는 PC 사용자의 경우, 메인보드의 선택에 따라 가격 경쟁력의 결점이 상쇄될 수 있다. 다만, LGA 1155 규격의 인텔 프로세서를 쓰던 사용자는 하스웰 i3를 원할 시 8시리즈 메인보드를 반드시 선택해야 한다. FM2 규격의 AMD 프로세서 사용자는 상위 프로세서를 구매하는 것으로 업그레이드 가능하기 때문에 플랫폼 구성 비용에서도 하스웰 i3가 불리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하스웰 i3는 모처럼 기대했는데 기대엔 못 미치는 제품이라 말하고 있는 것이다.
  
■ 인텔이 꺼낸 듀얼코어 프로세서 '하스웰 i3', 달라진 건 무엇?
비록 하스웰 i3가 가격적으로 장점이 없다할 지라도 엄연히 인텔이 새로 출시한 듀얼코어 프로세서다. 이전 세대의 아이비브릿지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비교해 살펴 볼 만한 특징이 있지 않을까?
사실, 하스웰 i3에서 기술적으로 달라진 부분은 없다. 표면적으로 인텔의 4세대 듀얼코어 프로세서라는 점을 드러내고 있을 뿐, 이전 세대의 프로세서와 비교해 조목조목 따질 수 있는 새로운 특징들이 나와있지 않다. 일례로 비슷한 등급의 코어 i3 4130과 코어 i3 3220 프로세서의 주요 제원을 비교해 보면 답이 나온다.
아키텍처는 바뀌었을지언정, CPU 동작 속도는 코어 i3 3220 대비 100MHz 올랐을 뿐이다. 물론 아키텍처가 바뀜으로써 2세대 AVX, AES-NI가 추가됐다는 것은 참고할 만하나, 기본적인 SSE 4.1 및 4.2 명령어 셋트와 내장된 DDR3 메모리 컨트롤러에서 지원하는 규격, 최대 대역폭 수치 등이 같아 CPU 성능의 우열을 가리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차이가 난다해도 딱 100MHz 만큼은 날 듯하다.
비교하기 애매한 CPU 제원은 그렇다쳐도 하스웰 세대에 이식된 내장 그래픽은 봐줄만 하다. 코어 i3 3220에는 인텔 HD 그래픽스 2500, 코어 i3 4130의 경우 인텔 HD 그래픽스 4400이 구성되는데 실행 유닛 수에서 절대적인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HD 그래픽스 2500은 6개인데 HD 그래픽스 4400은 20개다. 기본 동작 클럭이 각각 650MHz와 350MHz로 낮기야 하지만 최대 부스트 클럭은 1,050MHz와 1,150MHz 순으로 한계 클럭이 더 높다.
실행 유닛 구성과 부스트 한계 클럭의 차이가 있기에 내장 그래픽 성능은 코어 i3 4130이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찜찜한 내용이 있다면 코어 i3 3220의 내장 그래픽은 퀵 싱크 비디오와 인트루 3D 기술, 인텔 인사이더 및 무선 디스플레이,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인터페이스(FDI)와 클리어 비디오 HD 기술 등 여섯 가지의 부가 기능을 지원하는 것으로 표시돼 있는데, 코어 i3 4130은 퀵 싱크 비디오와 무선 디스플레이 이 두 가지만 지원하는 것으로 표시돼 있다는 점이다.
인텔 프로세서의 제원을 기재한 공식 사이트에서 정말로 지원하지 않아서 이를 표시하지 않은 것인지는 알 수 없다. 그렇지 않다면 자칫 내장 그래픽과 연계된 부가 기능을 제공하지 못하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기에 이 부분은 인텔 측의 명확한 표현이 필요할 듯하다. 참고로 코어 i5 및 코어 i7에 구성된 인텔 HD 그래픽스 4600은 FDI를 제외한 다섯 가지 기술을 모두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 CPU 성능, 정말로 코어 i3 아이비브릿지와 다를 게 없나?
글쓴이는 언급한 두 프로세서의 CPU 성능을 비교했다. 코어 i3 4130과 코어 i3 3220, 이 둘은 CPU의 성능 차가 정말로 거의 없을까? 산드라와 프리츠 체스, 씨네벤치 R11.5와 3D마크 11의 피직스 점수를 살폈다.
산드라 벤치마크 상으로는 코어 i3 4130 프로세서가 3220 대비 기본 연산 성능은 3.4%, 멀티미디어 분야는 54.2%, 암호화 성능은 3.56배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산 성능은 CPU 내의 기본 명령어 셋트 중 SSE만을 적극 활용해서 나타난 것이라 차이가 없었는데 멀티미디어 분야는 격차가 컸다.
특히 정수 분야에서 격차가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하스웰 i3에 추가된 2세대 AVX의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아이비브릿지의 1세대 AVX는 실수 및 소수점 연산만 256비트를 지원했지만 하스웰의 2세대 AVX에서 정수 연산도 256비트 처리를 지원하게 되면서 성능이 향상된 것이다. 암호화 및 복호화 성능 역시 AES-NI가 추가되면서 관련 분야의 이론적 처리 성능이 개선됐다.
그러나 멀티코어 CPU를 적극 활용하는 다른 프로그램에선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코어 i3 3220 대비 프리츠 체스는 3.1%, 씨네벤치 R11.5의 단일 CPU 성능과 멀티 CPU 성능은 각각 5%와 10.7%, 3D마크 11의 피직스 성능은 7.6%로 나타났다. 코어 i3 4130이 3220보다 동작 클럭이 3% 더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프리츠 체스에선 성능 차이가 없다고 봐도 무방하며 나머지는 매우 근소한 차이를 보인다고 할 수 있다.

■ 내장 그래픽 성능은 개선됐지만, CPU에 따른 게이밍 성능은 편차 없어
CPU 성능은 이론적 성능에서 분명한 차이가 발견됐던 부분이 있었으나 다른 벤치마크 프로그램으로 확인한 결과는 그다지 와닿는 수준이 아니었다. 그나마 하스웰 i3에서 관심 깊게 바라볼 만한 부분이 있었다면 바로 내장 그래픽이다. 하스웰 i3 4130의 인텔 HD 그래픽스 4400은 얼만큼의 성능을 기대할 수 있을까?
3D마크 밴티지와 3D마크 11에서 퍼포먼스 프리셋으로 두 프로세서의 내장 그래픽 성능을 비교한 결과, 다이렉트X 10 환경은 인텔 그래픽스 HD 2500 대비 2.51배, 다이렉트X 11 환경은 2.27배 더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실행 유닛 수와 GPU 부스트 클럭의 한계 우위에서 예상할 수 있었던 것처럼, 인텔 HD 그래픽스 4400이 더 나은 그래픽 성능을 나타냈다.
1,280 X 720 픽셀의 HD 해상도에서 확인한 내장 그래픽의 게이밍 성능도 3D마크에서 확인한 것과 다르지 않았다. 레지던트 이블 5에선 1.66배, 툼 레이더는 2.36배 정도 더 빨랐다. 3D마크에서의 그래픽 성능 차가 그대로 반영된 것이라 판단할 수 있다. 그렇다면 지포스 GTX 660 그래픽카드를 추가한 상황의 CPU 게이밍 성능은 어떨까?
3D마크 2013과 레지던트 이블 5, 더트 3로 확인한 결과, 프로세서에 따른 게이밍 성능의 차는 거의 없었다. 3D마크는 퍼포먼스 및 익스트림 프리셋 설정에 관계 없이 1.5~2.5% 이내였고 더트 3에선 저해상도 환경에서 6.67% 앞섰으나, 풀HD 해상도에선 오히려 코어 i3 3220에 2.37% 정도 밀리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유일하게 레지던트 이블 5만 8~9%대의 차이를 나타냈을 뿐이다. 

■ 열 설계 전력은 비슷한데, 실사용 시 소비 전력은 오히려 늘었다
CPU 성능은 미지근했고 그래픽 성능만 코어 i3 3220보다 앞섰던 터라, 이제 하스웰 i3에서 관건이 될 요소는 소비 전력이다. 열 설계 전력(TDP) 기준치로 코어 i3 4130은 54W, 3220은 55W로 표시돼 있는데 실사용으로 알아본 소비 전력은 대략 어느 정도일까?
우선 내장 그래픽으로 구성한 PC를 사용할 시 코어 i3 4130이 3220보다 더 많은 양의 전력을 소모한 것으로 나왔다. 아이들링 유지 시 3220은 50W를 넘지 않았지만 4130은 56W를 띄웠고 3D마크 밴티지로 부하를 걸면 차이는 더 커졌다. 57W 대의 분포를 보였던 3220에 비해 4130은 69W를 나타냈다. 비율로 나타내면 아이들링 시는 13.2%, 부하 시 약 20.7% 더 많은 양을 소모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부하 시 아이들링 시보다 소비 전력의 차가 더 커진 것은 하스웰 i3의 내장 그래픽의 영향이라 판단할 수도 있다. 과연 내장 그래픽의 영향이 어느 정도 있는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글쓴이는 외장 그래픽카드를 추가한 PC의 소비 전력을 알아봤다.
결과는 그다지 달라질 게 없었다. 아이들링 시 소비 전력은 64W와 61W, 같은 방법으로 3D마크 밴티지를 테스트했을 때는 평균 183.8W와 173.4W 순으로 나왔다. 비율로 판단하면 각각 4.5%와 6.7%로 내장 그래픽으로 PC를 사용하고 있을 때보다 소비 전력 차이가 반 이상 줄었다.
허나 CPU 부하 프로그램인 프라임95로 테스트 했을 때 3220은 85W, 4130은 110W를 기록했다. 비율로는 3220 대비 28.8%의 전력을 더 소모하고 있는 것이다. 이로 보면 하스웰 i3는 성능이 좋게 나왔던 내장 그래픽의 영향보다 CPU에서 전력 소모를 부추기는 것으로 추정되며, 코어 i3 3220보다 소비하는 전력량이 더 많다고 판단할 수 있다.

■ 인텔의 '하스웰 i3', 계륵인가? 잘 팔아도 그만, 못 팔아도 그만
인텔은 약속대로 하스웰 i3를 꺼냈지만, 대체 누구를 위해 출시한 CPU인지 목표가 미심쩍은 제품이다. 인텔의 4세대 코어 i3 프로세서로서 내장 그래픽의 성능은 무난하다만, 이전 세대의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비교한 CPU 성능은 그다지였고 소비 전력은 더하면 더했지, 결코 덜하진 않았다.
한마디로 하스웰 i3는 자리잡기 '애매한' 프로세서다. 소위 말하는 가격 대비 성능과 단위 전력 당 성능으로 비교해 본들, 일반 소비자로서 장점으로 와닿을 특징이 전혀 남아있지 않다. 4세대 코어 브랜드의 막바지 프로세서라 하기엔 너무나 어중간한 '계륵'이다.
10만 원 이하의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를 보는 하스웰 펜티엄과 10만 원 후반에서 시작하는 하스웰 코어 i5 사이에서 억지로 균형을 맞추기 위해 나온 듯한 '찜찜함'을 지울 수 없다. 잘 팔아도 그만, 못 팔아도 그만인 듯한 인텔의 '하스웰 i3'는 대체 누굴 위해 만든 프로세서일까?
기대했지만 환영받지 못하는 '하스웰 i3'엔 역시 이유가 있는 듯하다.

2G부터 5S까지.. 역대 아이폰 8종 벤치등장! 결과는 아이폰5S 압승

all_ip.JPG



애플이 출시해 온 역대 아이폰 제품을 한자리에서 비교 테스트한 영상이 유투브에 등록됐다.
이 영상은 2007년 출시된 최초의 아이폰 '아이폰2G' 부터 3G, 3GS 그리고 4, 4S, 5, 5C, 5S까지 8종류의 아이폰을 한자리에 모아 종료 시간과 부팅 시간 그리고 웹로딩 속도를 비교한 것으로, 아이폰5S는 최고 성능을 입증 받았듯 부팅 속도와 웹 로딩 속도에서 가장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내부 스펙이 동일한 아이폰5C와 아이폰5는 테스트에 따라 미세한 차이로 순위가 엇갈렸지만 아이폰5S는 종료 시간을 제외한 모든 테스트에서 가장 빨리 작업을 처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P 성능에 좌우되는 부팅 시간과 웹 로딩 속도와 달리 가장 먼저 테스트된 종료 시간에서는 의외의 결과가 나타났는데 예상과 달리 신형 기종인 아이폰4S 이후 제품들이 아이폰4 이전 제품보다 더 오래걸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니코리아, 헤드폰/이어폰 일체형 워크맨 2종 출시

소니코리아(대표:사카이 켄지, www.sony.co.kr)가 헤드폰/이어폰 일체형 디자인으로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다기능 MP3 플레이어 워크맨 2종을 출시한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제품은 MP3 뮤직 플레이어 모드와 외장 스피커 및 헤드폰 모드 등 3가지 모드를 지원하는 올인원 워크맨 NWZ-WH 시리즈(NWZ-WH505, NWZ-WH303)와 완벽 방수 기능으로 수심 2m에서도 음악 감상이 가능한 스포츠 워크맨 NWZ-W274S다.
NWZ-WH 시리즈는 헤드폰 일체형 디자인으로, 내장 메모리에 음악 파일을 저장하여 별도의 미디어 플레이어나 리시버 없이도 음악 감상이 가능한 워크맨이다. 헤드폰만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외부 입력 단자를 탑재하였으며, 자체적인 스피커를 탑재하여 다양한 상황에서 스피커로도 사용할 수 있다.
소니의 방수 워크맨 NWZ-W274S는 올해 4월 출시된 NWZ-W273 제품의 후속 모델로, 기존 모델의 저장용량이 4GB였던 것에서 8GB로 업그레이드되어 여유 있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IPX5/8 등급의 방수 성능을 지원해 수심 2m까지 잠수가 가능해 깊은 물 속에도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뮤직 플레이어와 헤드폰, 스피커로 변신 가능한 3 in 1 워크맨 ‘NWZ-WH 시리즈’
헤드폰 일체형 워크맨 NWZ-WH 시리즈는 고음질 MP3 뮤직 플레이어 모드와 목에 걸고 스피커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외장 스피커 모드, 스마트폰과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헤드폰 모드 등 3가지 모드를 지원하는 올인원 워크맨이다.
NWZ-WH 시리즈는 MP3 뮤직 플레이어 모드에서 다이내믹 드라이버의 원음을 충실히 재현하는 기본 모드, 저음 부분을 강조해 파워풀한 베이스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는 클리어 베이스 모드, 중음과 고음을 튜닝하여 청명하고 생동감 있는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클리어 페이즈 모드 등 각 음악 장르에 최적화된 사운드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3가지 고음질 모드를 지원한다.
NWZ-WH 시리즈는 헤드폰 형태로 아웃도어 활동 시 목에 걸고 외장 스피커로도 사용할 수 있다. 외장 스피커 모드에서는 음질의 왜곡을 최소화 하면서 볼륨을 증폭시켜주는 소니의 엑스라우드(xLOUD™) 기술과 워크맨을 목에 건채 스피커 모드로 사용하면 음장이 머리 전체를 둘러싸는 듯한 넓은 공간감의 사운드 느낄 수 있는 공간감 향상 음장(VPT air) 기술이 적용되어 환상적인 사운드를 경험해 볼 수 있다.  
또한 오디오 케이블을 스마트폰 등에 연결해 사용하면 일반 헤드폰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연결해 헤드폰 모드로 사용할 경우 별도 전원 공급 없이도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MP3 뮤직 플레이어 모드와 외장 스피커 모드의 배터리가 부족할 경우 유용하게 사용 가능하다.
NWZ-WH 시리즈는 다양한 기능뿐만 아니라 독특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헤드폰 하우징 부분이 라운딩 처리가 된 사각형으로 상하좌우로 약 90도 회전이 가능해 사용의 편의성을 더하였다. 또한 하우징 부분에 워크맨 로고에서 은은한 빛이 퍼져나가도록 설계되었으며,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On/Off 설정 변경이 가능하다.
알루미늄과 메탈 소재로 제작되어 세련된 디자인을 자랑하는 NWZ-WH505는 고급스러운 실버&화이트 투톤 컬러와 블랙&레드 컬러 2종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269,000원이다. 사용자의 개성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모던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NWZ-WH303은 레드, 화이트, 블랙 3종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69,000이다.
NWZ-WH 시리즈 출시 기념 예약판매 행사 실시
한편, 소니코리아는 NWZ-WH 시리즈(NWZ-WH505, NWZ-WH303) 출시를 기념해 10월 2일부터 8일까지 예약판매 행사를 한정수량 선착순 진행한다. 이번 예약판매 행사는 온라인 및 오프라인 소니스토어 매장에서 NWZ-WH시리즈를 구매한 고객에 한해 진행되며, 구매 시 스마트폰과 간편하게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 MW600S과 타이거 JK & 윤미래의 ‘살자’ 음악 CD를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완벽 방수 기능으로 2m 수심에서도 음악 감상 가능한 스포츠 워크맨 NWZ-W274S
일체형 방수 워크맨 NWZ-W274S는 NWZ-W273의 후속제품으로 저장용량이 기존 4GB에서 8GB로 늘어나 여유 있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으며, 수영용으로 새롭게 디자인된 이어버드가 추가되었다.
IPX5/8 방수 성능을 지원하여 수심 2m까지 잠수가 가능해 깊은 물 속에서도 음악 감상을 할 수 있다. 또한 NWZ-W274S는 29g의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며, 커널형 이어폰 디자인으로 수영을 할 때 물의 저항을 최소화하여 물 속에서도 편안한 음악 감상 환경을 제공한다.
NWZ-W274S는 29g의 초경량 무게에도 13.5mm 대구경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채택해 생생한 사운드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풍부한 베이스는 음악에 비트감과 리듬감을 더해 운동의 효율성을 높인다. 또한 별도의 디스플레이 화면 없이도 4초와 15초간 듣기 두 가지 모드 선택이 가능한 소니만의 곡 검색 기능인 ‘재핀(Zappin)’을 통해 듣고 싶은 음악을 쉽고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다. 또한 폴더 별로 음악을 선택해 들을 수 있는 폴더 스킵(Folder Skip) 기능과 플레이리스트(Playlist) 기능을 지원해 유용하다.
이 밖에도 3분간 충전으로 60분까지 재생 가능한 ‘퀵차지 기능’과 최대 8시간 연속 재생을 지원하는 강력한 배터리를 적용하였으며 USB 크레이들을 컴퓨터에 연결하면 충전뿐만 아니라, 드래그와 드롭만으로 MP3 파일을 전송할 수 있다.
소니 일체형 방수 스포츠 워크맨 NWZ-W274S는 시크한 블랙 및 깔끔한 화이트 2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가격은 119,000원이다.
신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소니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store.sony.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파나소닉코리아, 수퍼 러기드 태블릿 PC ‘터프패드 FZ-G1’ 출시

혹독한 추위, 갑작스런 눈보라와 폭우 속에서도 사용 가능한 러기드 노트북의 대명사인 파나소닉의 터프북이 태블릿 PC로 탄생했다.
파나소닉코리아(대표 노운하, panasonic.kr)는 산업용 윈도우 태블릿 PC인 ‘터프패드 FZ-G1’을 30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파나소닉의 터프패드는 낙하 충격 완화와 완전 방수 기능으로 특수한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작동할 수 있도록 개발되어 전세계 산업용 노트북 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터프북의 태블릿 PC 버전이다.
‘터프패드 FZ-G1’은 마그네슘 합금 처리 된 본체와 강화플라스틱 테두리로 설계되어 1.2m 높이에서 콘크리트 바닥에 떨어져도 충격을 흡수할 수 있다. 접합 부분은 특수 실리콘으로 코팅되어 미세한 먼지나 모래가 패드 안에 들어가는 것을 막아주며, 시간당 210mm 강수량에도 외부에서의 사용이 문제 없다. 강수량 테스트 IP65, 온도테스트는 -40~160도, 1m20cm 26회 자유낙하 등 각종 내구성 테스트(미 국방성 기준 MIL-810G)를 통과해 그 강력함을 인증 받았다.
파나소닉코리아 상품사업본부장 스자키이사는 “외부 현장 작업 시 패드를 사용해야 할 경우, 날씨를 비롯해 여러 돌발 상황에 따라 작업이 어려워지거나 파손에 따른 데이터 손상으로 경제적 피해를 감수해야 한다는 불안감이 상존할 수밖에 없지만 파나소닉 터프패드를 활용한다면 이러한 불안감을 완전히 해소시킬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1.1kg의 가벼운 무게와 열 손가락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멀티터치 스크린을 통해 사용의 편리성을 극대화 했고, 풀HD(1920x1200) 해상도의 10.1인치 고휘도 WUXGA 디스플레이와 800nit의 화면 밝기는 한낮에 야외에서도 선명한 화면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최신 윈도우 8 OS를 기반으로 인텔 코어 i5-3437U vPro 프로세서와 CPU 2G SDRAM을 탑재하고 320G HDD를 장착하여 PC의 작업 성능도 높였다.
독립적으로 오픈이 가능한 포트 캡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USB/HDMI 입출력 단자 사용이 가능하여 유연성과 호환성이 뛰어나다. PC의 앞 뒷면에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고, 한번 충전한 표준 배터리로 최대 8시간 동안 연속 사용이 가능하여 외부에서의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택배 물류 및 공장 라인 상황 조회, 그리고 건설 현장 등 악조건의 외부 사용 환경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크기는 270x188x19(W*H*D)mm이며, 배터리 교체가 가능하다. 구입 문의는 02-533-8452로 하면 된다.

갤럭시S4-갤럭시기어 벌써 通하나? 음악 재생 제어와 사진 연동 확인





갤럭시노트3와 2세대 갤럭시노트10.1만 제공되고 있는 삼성 스마트워치 갤럭시기어 연동 기능이 갤럭시S4와도 이미 기본적인 연동 기능이 제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은 당초 내달부터 공식적으로 갤럭시S4와 갤럭시기어 간 연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26일(현지시간) 삼모바일은 프랑스의 갤럭시 전문 포럼인 플라넷갤럭시(Planete Galaxy)에서 실험한 결과를 인용, 갤럭시S4와 갤럭시기어가 상호 연동되며 갤럭시기어의 기본 기능도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플라넷갤럭시가 26일 유튜브에 게재한 6분 11초 분량의 동영상에는 기어 매니저 설치와 시계 테마 변경, 갤럭시기어를 이용해 갤럭시S4에서 재생되는 음악 제어, 갤럭시기어에서 촬영한 사진을 갤럭시S4에 전송하는 장면 등이 담겨있다.
샘모바일은 "갤럭시기어가 블루투스4.0 LE를 지원하는 안드로이드4.3을 탑재하지 않은 기기에서도 연동되는 것이 확인됐다"며 "공식 업데이트 전이라도 갤럭시기어를 다른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일부 기능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내달 갤럭시S4를 위한 갤럭시기어 업데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며, 11월 중에는 갤럭시노트2와 갤럭시S3 용 업데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 연내 출시 물건너 가나? 내년 연기說 '모락모락'

애플 차세대 아이패드 미니의 출시가 내년으로 연기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26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 애플인사이더는 시장조사업체 IHS 아이서플라이 자료를 인용,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차세대 아이패드 미니가 아이패드5와 함께 올해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IHS 아이서플라이가 애플 부품 공급체인을 확인한 결과, 아이패드5는 예정대로 10월에 출시되지만,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는 패널 수율 문제로 인해 동시 출시가 힘들다는 것.
이와 관련 로다 알렉산더 IHS 아이서플라이 이사는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의 양산 시점을 내년 1분기로 예상하면서, "애플이 10월에 아이패드5와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를 함께 발표할 수 있지만, 그런 경우 제품 출하는 내년초가 돼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애플 쪽집게 분석가로 유명한 밍치 궈 KGI증권 애널리스트 역시 연초 보고서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 수율 문제를 지적하며 10월 이후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가 양산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최근 보고서에서는 애플이 2014년 4분기께 두 제품을 함께 선보일 수 있지만, 레니타 아이패드 미니의 판매는 내년께 일 것으로 내다봤다.

영화 : 숨바꼭질 (Hide.Seek.2013)


이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점 한가지가

별로 친하지 않은 옆집 사람들이 갑자기 바뀌었을때,

과연 나는 진지하게 의심을 할 것인가라는 의문이었다.

그냥 친척이나 친구가 왔나보다 아니면 모르는 사이에 이사를 갔나보다 정도가 아닐까?

아마 나같은 사람이 꽤 되지 않을까 싶은데...

그래서 영화처럼 누군가 집을 빼앗았을때,

그 집에 진짜 가족들이나 친구들이 찾아 오지 않는 이상 발견되기란 쉽지 않을것 같다.

그렇다고 이런 일에 대비해서 이웃이란 일부러 친하게 지내는것도 요즘 세상에선 쉬운 일도 아닐 것이고,

적어도 누군가와 규칙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는 친적이나 가족, 친구는 있어야 되지 않을까 싶긴 한다.

연락이 되지 않을때 찾아와서 살펴볼 수 있을 정도의....

Box (Video)



Box explores the synthesis of real and digital space through projection-mapping on moving surfaces. The short film documents a live performance, captured entirely in camera. Bot & Dolly produced this work to serve as both an artistic statement and technical demonstration. It is the culmination of multiple technologies, including large scale robotics, projection mapping, and software engineering. We believe this methodology has tremendous potential to radically transform theatrical presentations, and define new genres of expression. http://www.botndolly.com/box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Subscribe to The Creators Project: http://bit.ly/Subscribe_to_TheCreatorsProject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By The Creators Project

2013년 9월 28일 토요일

야마하, 도심형 모터사이클 '볼트' 출시

야마하 모터사이클(YAMAHA Motorcycle) 공식 수입원인 ㈜한국모터트레이딩(대표이사 김희철)은 27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서울에서 아메리칸 바버스타일의 '볼트(BOLT)'를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하는 바버스타일 '볼트(BOLT)'는 60도 V트윈, 공랭식 냉각방식과 942cc, 4stroke, SOHC 등의 첨단 기술을 적용했다. 콤팩트한 외관 디자인과 퓨얼 인젝션, 벨트구동, TCI방식, 고품질의 단조 피스톤 등을 통해 강도를 높임은 물론 진동을 대폭 감소시켜 승차감을 높였다.
또한 도심 주행에 맞추어 개발한 인젝션은 정교한 연료분사 성능을 통해 강력한 힘을 얻을 수 있어 펀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세라믹 복합 도금 실린더를 적용해 효율성을 크게 높였으며 ABS를 적용, 안전성을 대폭 강화했다.
한국모터트레이딩 관계자는 "오늘 선보인 야마하 볼트 모델은 눈물모양의 연료탱크를 적용해 좁은 도로에서 쉽게 탈 수 있으며, 라이더의 피로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클러치에 고무댐퍼를 사용하는 등 도심에서 편하게 탈 수 있는 신 개념 바이크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볼트는 일본에서 직접 들여오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을 충분히 갖고 있어 내년 내수 시장에서 약 300대 이상을 판매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야마하 '볼트(BOLT)'는 기본 S스펙과 R스펙 등 총 2종의 모델을 선보이며 국내 판매 가격은 각각 1338만원, 1388만원이다.

BMW 코리아, 더 강력해진 '1시리즈 M 스포츠 에디션' 200대 한정판매

BMW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M 스포츠 패키지가 적용된 '1시리즈 M 스포츠 에디션'을 200대 한정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번 1시리즈 M 스포츠 에디션은 어반 라인인 118d는 180대, 스포츠 라인인 120d가 20대로 각각 구성됐다. 두 모델 모두 다양한 M 요소를 더한 것으로, 1시리즈 해치백의 콤팩트하고 다이내믹한 운전의 즐거움을 한층 끌어올렸다.
두 모델 모두 18인치 M 경합금 더블 스포크 휠과 M 스포츠 서스펜션, M 에어로다이내믹스 패키지, M 스포츠 브레이크, M 스포츠 스티어링 휠, 알루미늄 헥사곤 인테리어 트림, BMW 인디비주얼 하이글로스 쉐도우 라인 등 내·외관 곳곳에 M 요소를 더해 고성능 주행 감각을 구현했다.
이 밖에도 120d M 스포츠 에디션에는 'iDrive 터치 컨트롤러'가 새롭게 적용되어 손가락으로 직접 한글과 숫자 입력이 가능해지는 등 iDrive 조작이 보다 직관적이고 쉬워졌다. 뿐만 아니라 이번에 선보이는 전 모델에는 급제동 시 후방 제동 라이트가 빠르게 점멸해 뒤 차량과의 사고를 방지하는 '다이내믹 브레이킹 라이트(Dynamic Braking Light)'가 적용돼 편의성과 안전성을 더했다.
BMW 1시리즈 M 스포츠 에디션은 알파인 화이트와 발렌시아 오렌지, 에스토릴 블루 세 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으며, 118d M 스포츠 에디션은 여기에 블랙 사파이어 색상을 추가로 선택할 수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BMW 118d M 스포츠 에디션이 3930만원, 120d M 스포츠 에디션은 4670만원이다.

Stanford's latest particle accelerator is smaller than a grain of rice (video)

Stanford reveals breakthrough particle accelerator that's smaller than a grain of rice
Particle accelerators range in size from massive to compact, but researchers from Stanford University and the SLAC National Accelerator Laboratory have created one that's downright miniscule. What you see above is a specially patterned glass chip that's smaller than a grain of rice, but unlike a broken Coke bottle, it's capable of accelerating electrons at a rate that's roughly 10 times greater than the SLAC linear accelerator. Taken to its full potential, researchers envision the ability to match the accelerating power of the 2-mile long SLAC linear accelerator with a system that spans just 100 feet.
For a rough understanding of how this chip works, imagine electrons that are brought up to near-light speed and then concentrated into a tiny channel within the glass chip that measures just a half-micron tall. From there, infrared laser light interacts with patterned, nanoscale ridges within the channel to create an electrical field that boosts the energy of the electrons.
In the initial demonstration, researchers were able to create an energy increase of 300 million electronvolts per meter, but their ultimate goal is to more than triple that. Curiously enough, these numbers aren't even that crazy. For example,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were able to accelerate electrons to 2 billion electronvolts over an inch with a technique known as laser-plasma acceleration, which involves firing a laser into a puff of gas. Even if Stanford's chip-based approach doesn't carry the same shock and awe, it seems the researchers are banking on its ability to scale over greater distances. Now if we can just talk them into strapping those lasers onto a few sharks, we'll really be in business.



iMotion 3D controller launches on Kickstarter with dreams of replacing your mouse, we go hands-on (video)

iMotion 3D controller launches on Kickstarter with dreams of replacing your keyboard and mouse, we go handson video
If you thought the Kinect was a brilliant step forward in 3D sensing and you were enthralled by the possibilities of hand gestures with the Leap Motion, then you might be interested in what the iMotion 3D motion controller has to offer. A small rounded rectangular device that fits onto your hand like a glove, the iMotion is composed of accelerometers, gyroscopes and three LED sensors that will communicate with any standard web cam to locate your body in 3D space. There's no special sauce to it either; as long as you have the iMotion software on your computer, you're able to use the controller with pretty much any application. However, iMotion does plan on releasing an SDK so that developers can fine-tune their app or game to enable additional features of the iMotion, such as better precision and haptic feedback.
The technology was initially developed a few years ago by Intellect Motion, a company based out of Singapore, for medical purposes like sports rehabilitation. A year ago however, it started to delve into the gaming side of things and came up with the prototype device you see above. Now the company is ready to move on to the next stage, and that's to launch the device on Kickstarter and get the iMotion out to the public. Join us after the break to get our early hands-on impressions, a video of it in action and more details of the Kickstarter campaign.
We found using the iMotion to be fairly intuitive. We slipped the controller onto our hands, and all of a sudden we were moving the cursor by waving our hand around. To left-click, we simply closed our fingers to cover the top LED; you can calibrate it so that only a partial covering will suffice. There are also additional buttons on the side of the iMotion that can simulate a right-click or center button. We should note, however, that it does take a little bit of getting used to. Our arm did feel a bit of fatigue after holding it up for awhile, and we had to remember to place our controller so that it was within line of sight of the camera. After a few sessions of Angry Birds though, we felt like we had a good sense of how to control it.
iMotion 3D controller launches on Kickstarter with dreams of replacing your mouse, we go handson video
Alex Khromenkov, one of Intellect Motion's co-founders, also demonstrated the iMotion with an open source first-person shooter called Xonotic. He showed that you can move around the space by positioning your hand closer or further away from the camera. Another very intriguing use of the iMotion is to pair it with theOculus Rift. Instead of using an Xbox controller or the Razer Hydra, you can move around the virtual space naturally just by attaching an iMotion to your body. Khromenkov suggested using one iMotion on your belt buckle for movement and another iMotion on your hands for picking up and using objects as in the photo above.


The controller was a bit large for our small hands, though Khromenkov tells us that the final version will have adjustable Velcro straps. On the underside of the iMotion are four vibrating pads which are there to provide haptic feedback. As mentioned earlier though, that's only available if developers have incorporated the iMotion SDK into the app or game. They can set it so that the controller vibrates to let you know which direction you're getting shot at in an FPS, or to let you know if you've gone out of bounds a gaming environment. Khromenkov tells us that over 100 developers have already signed on for the SDK, so hopefully we'll see even more usage examples of the iMotion.
In order to get the iMotion into consumer's hands, the company has started a $100,000 Kickstarter campaign. Early bird pricing for the first 100 is set at $49, the next 2000 sold will be $59 each, while the final retail price should be around $79. Anyone who buys a controller will get access to the aforementioned SDK, which should let devs create iMotion-compatible apps for the Mac, PC or Linux. If that sounds like a great idea to you, feel free to check out the source link below to show your support.

2013년 9월 27일 금요일

LG전자, 5.2인치 ‘LG 뷰3’ 오늘부터 판매 돌입.. 가격은 89만9800원

LG전자가 '옵티머스 뷰2'의 후속 모델'LG 뷰3'를 오늘부터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했다.
5.2인치 디스플레이와 4:3 화면비를 유지한 뷰3는 펜 휴대가 어렵다는 소비자 의견을 적극 수렴해 러버듐 펜을 내장했다. 펜을 꺼내면 Q메모, 노트북, 캘린더 등 메모 관련 기능들이 화면에 자동 정렬되어 원하는 기능을 쉽고 빠르게 선택할 수 있다.
하드웨어 사양은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를 탑재한 ‘LG 뷰3’는 탁월한 성능, 풍부한 그래픽 구현, 극대화된 배터리 효율성 등을 제공한다. 캐리어 어그리게이션(CA, Carrier Aggregation) 기술을 탑재해 지금보다 두 배 빠른 LTE-A를 지원한다. LTE-A는 1개의 주파수에 다른 주파수를 더해 통신 속도를 높이는 기술로 최대 150Mbps까지 가능하다.
또한, HD보다 1.3배 선명한 HD+ IPS 디스플레이(1280x960)를 탑재해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며, 13MP 카메라와 원음 수준의 최고 음질(24bit, 192kHz)을 지원하는 하이파이 사운드를 채택해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켰다.
LG 뷰3의 출고가격은 89만9800원으로 전작인 '옵티머스뷰2' 96만6900원보다 7만원 가량 저렴할 뿐만 아니라 직전에 출시한 프리미엄폰 'LG G2' 95만4800원보다도 저렴하다. 특히 경쟁제품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3' 106만7000원보다 17만원 가량 싸서 가격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글, 4년만에 新 검색엔진 '허밍버드' 공개.. 이미 검색에 적용 中

구글은 '허밍버드'(hummingbird, 벌새)라고 명명한 새로운 검색 알고리즘을 지난 한달간 이미 실제 검색에 적용해 왔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구글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창립 15돌 축하연 자리에서 공개한 허밍버드 검색 알고리즘은 복잡하고 긴 문장 형식의 질문에 보다 정확한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점이 특징이다.
이 회사의 검색 총괄 수석부사장 아밋 싱할은 "'허밍버드'가 단순한 단어 뿐아니라 긴 문장의 개념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이에 맞는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음성 검색의 활용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구어체 형식의 문장을 이용한 검색이 많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밍버드'는 이미 구글 검색 결과의 90% 정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2009년 새로 도입된 검색 알고리즘 '카페인'(Caffeine) 이후 가장 대대적으로 이뤄진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 개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구글, 4년만에 新 검색엔진 '허밍버드' 공개.. 이미 검색에 적용 中

구글은 '허밍버드'(hummingbird, 벌새)라고 명명한 새로운 검색 알고리즘을 지난 한달간 이미 실제 검색에 적용해 왔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구글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창립 15돌 축하연 자리에서 공개한 허밍버드 검색 알고리즘은 복잡하고 긴 문장 형식의 질문에 보다 정확한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점이 특징이다.
이 회사의 검색 총괄 수석부사장 아밋 싱할은 "'허밍버드'가 단순한 단어 뿐아니라 긴 문장의 개념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이에 맞는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음성 검색의 활용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구어체 형식의 문장을 이용한 검색이 많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밍버드'는 이미 구글 검색 결과의 90% 정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2009년 새로 도입된 검색 알고리즘 '카페인'(Caffeine) 이후 가장 대대적으로 이뤄진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 개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주문에서 제품 수령까지 '단 2분'…美 아마존, '인스턴트 픽업' 서비스 개시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주문한 제품을 바로 수령할 수 있는 '인스턴트 픽업'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프라임'과 '프라임 스튜던트' 고객을 대상으로 시작된 '인스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