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2월 27일 목요일

스마트폰 최적의 화면 크기는 'HTC 원~갤럭시S4' 사이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스마트폰은 다양한 사이즈를 가지고 있지만, 갈수록 5인치 이상 패블릿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에 발표된 삼성 '갤럭시S5'도 전작보다 0.1인치 늘어났으며, 애플이 개발중인 차세대 아이폰도 화면이 대폭 커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런 가운데 시장조사기관으로부터 스마트폰의 최적의 화면 크기는 4.7인치에서 5인치 사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있다.
26일(현지시간) IT 매체 BGR은 시장조사기관 칸타 월드패널가 유럽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모바일 트렌드 보고서를 인용해, 유럽인들이 생각하는 최적의 스마트폰 화면 크기는 4.7인치~5인치 사이라고 밝혔다. 이는 HTC 원과 갤럭시S4 사이의 스마트폰들을 뜻한다.
칸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내 5인치 이상 패블릿폰 사용자들의 절반 가량이 기존보다 작은 4.7인치~5인치 사이 스마트폰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4인치~4.4인치 스마트폰 사용자의 56%가 이보다 더 큰 화면을 가진 스마트폰을 구입했으며, 5인치대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58%는 동일한 화면 크기의 스마트폰을 계속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소비자들이 현재 애플 아이폰에서 제공하는 화면 크기보다 더 큰 화면의 기기를 좋아하는 것이 분명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애플이 올해 4.5인치~5인치 이상의 아이폰을 준비하고 있는 데에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갤럭시S9·S9 플러스' 출시 준비 척척…듀얼심 버전 中인증 통과

 삼성전자 차기 스마트폰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가 중국 3C 인증을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중국 3C 인증 웹사이트에 따르면 인증을 통과한 갤럭시S9 시리즈는 SM-G9600 / DS 및 SM-G9608 / DS 등 2종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