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19일 금요일

벅스, 음악 창작자를 위한 ‘Bside’ 정식 서비스 실시

㈜NHN벅스(대표 양주일)가 ‘Bside (이하 비사이드)’를 정식 오픈했다.

‘비사이드’는 벅스 안에서 아티스트가 직접 곡과 영상을 올리고 팬과 소통하는 플랫폼이다. 벅스는 아티스트의 자유로운 창작 활동과 건강한 음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비사이드’를 기획했다.
‘비사이드’에는 기성 아티스트는 물론 신인 아티스트가 모두 참여할 수 있다. 벅스 플랫폼과 완전히 통합되어 노출 효과가 극대화 되며, 음원, 영상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를 원하는 시간에 올릴 수 있고, 창작자의 성장과 수익을 보장하는 아티스트 친화적 정산 방식을 도입한다. 여기에 콘텐츠에 대한 팬들의 반응 정보가 담긴 통계 데이터도 제공한다.
먼저 ‘비사이드’에 등록한 콘텐츠는 일부 제한 공간이 아닌 벅스의 모든 서비스 영역에서 기성 곡과 차별 없이 노출 된다. ‘비사이드’ 콘텐츠를 위한 별도 프로모션 공간까지 제공한다. 벅스 회원은 별도의 회원가입이나 이용권 구매 없이 메인 페이지, 차트, 검색 결과 등의 벅스 전 영역에서 기성 곡과 ‘비사이드’ 콘텐츠를 함께 살펴보고 동일한 방식으로 소비할 수 있다.
또한 최소한의 규제로 폭 넓은 창작 활동의 자유를 보장할 방침이다. 아티스트는 공식 음원 뿐 아니라 영상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원하는 시간에 등록할 수 있다. 본인의 아티스트 정보 페이지에 글과 사진을 올려 팬들과 소통하거나 서비스 알림 기능을 통해 자신의 음악 콘텐츠를 팬에게 가장 먼저 알리는 기능도 제공한다.
아티스트는 직접 콘텐츠의 유료, 무료 여부를 설정할 수 있다. 벅스는 ‘비사이드’에서 발생한 누적 정산금 1천만 원 이하까지는 필수 비용을 제외한 수익 전액을 아티스트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비사이드’ 콘텐츠가 팬에게 어떤 반응을 받고 있는지는 개인 별로 제공되는 통계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다. 정확한 통계를 위해 날짜, 성별, 나이, 스트리밍/다운로드 수치, 댓글 수, 좋아요 수 등 측정 기준을 세분화 했다.
한편 ‘비사이드’는 ‘나비프로젝트’를 통해 마케팅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나비프로젝트’는 벅스의 2017년 마케팅 프로젝트명으로 창작자와 팬이 주도하는 새로운 음악 생태계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고객가치 제고와 차별화 된 서비스 사용 경험을 확산 시킬 계획이다.

주문에서 제품 수령까지 '단 2분'…美 아마존, '인스턴트 픽업' 서비스 개시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주문한 제품을 바로 수령할 수 있는 '인스턴트 픽업'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프라임'과 '프라임 스튜던트' 고객을 대상으로 시작된 '인스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