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테슬라 전기자동차 중국서 생산된다…中상하이에 100% 지분 공장 설립

 미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에 공장을 설립한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상하이 시 당국과 상하이 자유무역지대에 전기차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테슬라의 상하이 공장 설립은 합작사가 아닌 테슬라가 100% 지분을 보유한다. 외국 자동차기업이 100% 지분을 보유한 공장을 설립하는 것은 테슬라가 최초다.
다만, 합작 형식이 아니기 때문에 테슬라가 중국서 전기 자동차를 생산하더라도 25% 수입관세는 그대로 적용된다. 
현재 테슬라는 상하이 시 당국과 세부사항을 조율하고 있다. 외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1월 초 중국 방문 기간에 맞춰 정식 발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지난 6월 테슬라는 올 연말까지 중국 내 생산계획을 확정짓기 위해 중국 상하이 시 당국과 논의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테슬라의 중국 전기차 시장 매출액은 2015년보다 세 배 이상 늘어난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에 달한다.

'갤럭시S9·S9 플러스' 출시 준비 척척…듀얼심 버전 中인증 통과

 삼성전자 차기 스마트폰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가 중국 3C 인증을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중국 3C 인증 웹사이트에 따르면 인증을 통과한 갤럭시S9 시리즈는 SM-G9600 / DS 및 SM-G9608 / DS 등 2종으...